:::저희 뉴욕 올바니 한인 천주교회 홈페이지에 방문하심을 환영합니다:::
topimage
prev 2015. 09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banner
  • 오늘의 말씀
  • <예수님께서는 권위를 가지고 사람들을 가르치셨다.> 카파르나움에서, 21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22 사람들은 그분의 가르침에 몹시 놀랐다. 그분께서 율법 학자들과 달리 권위를 가지고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23 마침 그 회당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소리를 지르며 24 말하였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
    올바니한인천주교회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느님께 영광, 땅에서는 그분 마음에 드는 사람들에게 평화!


    자동 회원가입을 당분간 제한합니다.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분들은 관리자 (yunjung.kccalbany@gmail.com)에게 문의 바랍니다.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의 회당에서 가르치시는데 악령 들린 자가 벌떡 일어나 항의했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예수님께서는 호통치셨다. “그 사람에게서 (썩) 나가라.” 오늘날 본당 안에서 공동체를 분열시키려 하거나 사제의 강론을 곡해하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 같다. 신자들의 영혼을 잘 이끌고 공동체의 일치를 인도하는 교회의 책임이 무겁게 느껴지는 때이다. 오늘날 악령은 우리에게 어떤 모습으로 침투할까? 주님의 말씀이 더욱 무겁게 느껴진다. “악령아, 그 사람에게서 썩 나가거라!” 우리 한국 사회는 이념과 지역, 빈부의 갈등이 극심하다. 불행이다. 동포임에도 남북이 서로 원수로 적대해야 한다. ‘퍼 주기’다, ‘종북 좌파’다 매도한다. 영남과 호남이 정치적으로 갈라져 생각 다르기가 첨예하다. 투자 이윤은 경제 성장률이나 물가보다 훨씬 더 많이 보장받는다. 자본주의 법칙이다. 전 국민이 일치된 의식이 있다면, ‘소비문화의 노예’로 살아가는 것 하나다. 사람이 만든 기술 제품은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는다. 육신을 병들게 하고, 변종시키거나 퇴화시키며 정신세계와 공동체성을 해체시킨다. 자발적 노예의 삶이다. 이토록 철저하게 인간의 삶을 지배하는 힘은 무엇일까? 보이지 않으면서도 실제로 나의 의식을 지배하는 것을 악령이라 한다. 우리 시대에 소비문화의 악령에게서 자유로운 이는 없다. 악령 붙은 몸으로 주일 미사에 와서 성체를 모시게 된다. 예수님께서 분노하시니 축복이 없을 것이다. 또한 우리 시대의 복음 선포자이며 악령 추방의 치유사라는 자의식을 갖지 못한다면 예수님의 사제가 아니다.

    주임신부
    한영기 (바오로)
    e-mail: hanpaul0629@gmail.com
    Tel: 518-729-5439

    사목평의회 총회장
    김현석 (임마누엘)
    e-mail: hyunskim_99@yahoo.com
    Tel: 518-785-4784

    홈페이지 관리자

    정윤석 (요셉)
    e-mail: yunjung.kccalbany@gmail.com


    * 성당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사목평의회 총회장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

    * 홈페이지와 회원가입 등에 관한 문의는 홈페이지 관리자에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XE Login